2020 DIDIBOYU 4th Collection

Sense of Moment

분을 초로 쪼개어 모든 찰나의 순간을 느낄 수 있다면 어떨까요?

아주 느리게 흩어지는 감각들.

우리 안에 머물다 사라지는 찰나의 풍경, 소리, 분위기를 주얼리 안에 담아냈습니다.

무의미하게 흘러가고 잊혀지는 소중한 순간들을 포착해 일렁이는 색감과 유려한 곡선의 형태로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What if you could split the minute into seconds and feel every moment of the moment? 

Very slowly scattering sensations. 

We put in our jewelry sights, smells, sounds and atmopheres that stay and disappear in us. 

We wanted to capture precious moments that are meaninglessly flowing and forgotten, 

and express them in the form of a shimmering color and smooth curves.